노크, 노크: 여호와의 증인은 호별 방문 활동을

노크, 노크: 여호와의 증인은 호별 방문 활동을 재개합니다

노크

카지노 직원 여호와의 증인은 코로나바이러스 전염병으로 인해 2년 반 이상 중단된 후 호별 방문 봉사를 다시 시작하여 신앙이 중요하고 소중히 여기는 종교 관습을 되살렸습니다.

2020년 3월 이후 처음으로 기독교 교단의 교인들이 도시와 마을로 모여 문학을 나누고 하나님에 관해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보스턴 남쪽에 있는 자메이카 평원 지역에서 Dan과 Carrie Sideris는 상쾌한 아침을 보내며 문을 두드리고 종을 울렸습니다.

댄 시데리스(Dan Sideris)는 “변화된 세상”에서 직접 전도하는 것이 두려웠지만 그 경험을 통해 의심의 여지가 사라졌다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미리 준비된 연설이 없기 때문에 모든 것이 아주 자연스럽게 돌아왔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우리는 사람들의 마음에 있는 것과 우리가 말하는 내용이 마음에서 나오는 것에 대해 사람들과 소통하려고 노력합니다.”

부부는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문을 열고 환영했는지에 놀랐습니다.

한 남자는 Zoom 통화를 중단하고 소책자를 수락하고 대화를 계속하기 위해 약속을 잡았습니다. 다른 집에서 한 여성이 지난 2년

동안 얼마나 많은 가족이 사망했는지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Siderises는 최근에 두 사람 모두 부모를 잃은 것과 관련이 있을 수 있습니다.

다른 여성은 당시 너무 바빴지만 창문을 통해 Carrie Sideris에게 말했고 일요일에 돌아올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노크, 노크: 여호와의

이날을 손꼽아 기다렸다”고 말했다. “오늘 아침에 첫 번째 초인종을 눌렀을 때 완전한 평온이 나를 덮쳤습니다. 내가 있어야 할 곳으로 돌아왔다.”

여호와의 증인은 미국에서 대유행이 시작된 초기에 문을 두드리는 것을 중단했으며 사회의 나머지 부분도 폐쇄되었습니다.

이 단체는 또한 전국적으로 13,000개 회중에서 모든 공개 모임을 중단하고 전 세계적으로 5,600개의 연례 모임을 취소했습니다.

이는 전 세계적으로 5천만 명의 목숨을 앗아간 1918년 스페인 독감 대유행 기간에도 취하지 않은 전례 없는 조치였습니다.

증인들은 편지를 쓰고 전화를 걸면서 사역을 계속했지만 개인적인 접촉이 없었기 때문에 같지 않았다고 교단의 전국 대변인인 로버트 헨드릭스가 말했습니다.

“우리에게 호별 방문은 우리 하나님의 공평함의 표현입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우리는 모든 사람에게 가서 그들이 우리의 말을 듣고 싶어하는지 여부를 선택하게 합니다.”

팬데믹 이전 시대에도 증인들이 어떤 가정에서 자신이 어떻게 받아들여질지 전혀 몰랐기 때문에 문을 두드리는

봉사는 불안과 함께 왔습니다. 2022년에는 더욱 그러하며 복음 전파자들은 삶과 태도가 바뀌었다는 점을 염두에 두라는 조언을 받고 있습니다.

Hendriks는 “더 많은 용기가 필요할 것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조직은 마스크나 사회적 거리두기를 의무화하지 않으며, 이러한 결정은 각 개인에게 맡기고 있습니다.more news

교단은 조심스럽게 다른 활동을 재개하고 있습니다. 4월에는 직접 모임을 위해 회중을 다시 열었고 6월에는

회원들이 지하철역과 같은 장소에 카트를 설치하고 출판물을 나눠주는 공개 사역을 재개했습니다.

Hendriks는 핵심 신념뿐만 아니라 효과적인 사역으로 간주되는 문을 두드리는 것은 “정상으로의 복귀”를 향한 큰 단계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예수 그리스도 후기 성도 교회와 같은 다른 교단은 호별 방문 봉사에서 멀어졌습니다.

샘 펜로드 대변인은 교회가 코로나19 이전에 “최소 10년 동안” 이미 그렇게 해왔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