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11억 달러 대만 무기 판매 승인, 중국 분노

미국 11억 달러 대만 무기 판매 승인, 중국 분노
미국이 대만에 무기 11억 달러(9억 5500만 파운드)를 판매하기로 합의해 중국의 분노를 샀다.

제안된 거래에는 들어오는 공격과 대함 및 대공 미사일을 추적하는 레이더 시스템이 포함됩니다.

미국 11억

지난 달 낸시 펠로시 미 하원 의장이 25년 만에 가장 고위급 미국 관리가 된 후 타이베이를 방문했습니다.

미국 11억

워싱턴 주재 중국 대사관은 미국에 협상을 취소하거나 “대응 조치”를 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류펑위 대변인은 이번 합의가 미국과 중국의 관계를 “심각하게 위태롭게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상황의 전개에 비추어 적법하고 필요한 대응 조치를 단호히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베이징은 자치 섬을 영토의 일부로 보고 필요하다면 무력으로 본토와 통합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안전사이트 추천 미국 대표단의 방문에 이어 지난달 대만 일대에서 대규모 군사훈련을 실시했다.

금요일에 합의된 미국 무기 판매는 여전히 강력한 친대만 미국 의회의 투표가 필요합니다.

패키지에는 6억 5500만 달러의 레이더 경고 시스템과 함선을 침몰시킬 수 있는 60발의 하푼 미사일을 위한 3억 5500만 달러가 포함된다.

펜타곤의 국방 안보 협력국(Defense Security Cooperation Agency)에 따르면 여기에는 사이드와인더 지대공 및 공대공 미사일에 8,560만 달러가 포함됩니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번 합의가 “대만 안보를 위해 필수적”이라며 “대만에 대한 군사적, 외교적, 경제적 압박을 중단하고 의미 있는 대화에 임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대변인은 “이러한 판매 제안은 군대를 현대화하고 신뢰할 수 있는 방어 능력을 유지하려는 대만의 지속적인 노력을 지원하기 위한 일상적인 사례”라고 말했다. more news

중국과 대만: 정말 간단한 가이드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펜타곤은 지난달 미국 무기를 외국 동맹국에 판매하는 것을 돕기 위해 태스크포스를 만들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미국 의원들은 몇 년 전 대만이 발주한 주문이 이행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디펜스 뉴스(Defense News)에 따르면 백로그 중에는 하푼(Harpoon)과 스팅어(Stinger) 미사일이 대신 우크라이나로 보내졌다.

베이징을 화나게 할 수 있는 또 다른 조치로 바이든 행정부는 트럼프 행정부에서 제정된 수십억 달러의 중국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당분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 무역대표부(USTR)는 기업 및 기타 이해 관계자로부터 2018-19년 의무를 유지하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관리들은 인플레이션 완화의 필요성을 이유로 관세 철회를 고려해왔다.

한편, 금요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러시아와의 전쟁이 진행 중인 가운데 우크라이나에 137억 달러의 긴급 자금을 승인할 것을 의회에 요청했습니다.

미 국방부는 지난주 우크라이나에 대한 미국의 총 군사원조가 이미 130억 달러를 넘어섰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