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전 세계 젊은이들이 사회혁신 아이디어를 실현하도록 돕는다.

삼성전자

삼성전자 젊은층의 잠재력을 키워 사회적 변화를 이끌어내는 것이 더 나은 미래라고 보고 있다.

파워볼 솔루션 제작

이 거대 기술기업은 이러한 믿음을 바탕으로 ‘내일을 위한 삼성 해결’, ‘삼성 혁신 캠퍼스’ 등 이른바 ‘기업 시민권 프로그램’을 운영해

전 세계 젊은이들이 아이디어를 개발하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지원함으로써 미래 기술 분야에서 일자리 형태의 지원을 하고 있다.

삼성은 내일을 위한 삼성해결은 “청년들이 과학기술, 공학, 수학에 대한 지식을 활용해 지역 문제를 해결하고 나아가 문제해결 능력을 키우는 교육 프로그램”이라고 밝혔다.

2010년 미국에서 처음 시작된 이 프로그램은 현재 30개국 이상에서 진행되고 있다. 

문제 파악, 해결책 마련, 그 아이디어 실현 등 3단계로 구성된 삼성 임직원들은 참가팀의 멘토 역할을 하며 이들에게 지원을 아끼지 않는다. 

삼성전자 우승팀은 참가자들의 발표와 최종 제품을 기준으로 선발된다.

삼성은 영국의 알렉 콘웨이가 노숙자들에게 안전한 저장공간을 제공하는 디지털 사물함을 디자인해 올해 대회에서 우승했다고 밝혔다. 

사물함에 내장된 디지털 스크린을 통해 디지털 사물함은 노숙자들에게 지도와 지역 보건 서비스에 대한 정보와 같은 중요한 정보를 제공하도록 설계되었다.

콘웨이는 삼성의 지원으로 현재 영국의 기술혁신센터인 디지털캐터펄트와 함께 디지털로커의 프로토타입을 개발하고 있다.

삼성 해결 프로그램은 또한 르항, 투옹비, 투예트 니 등 3명의 학생들이 2020년 국내 농부들이 해충을 잡는 방법을 합리화하여 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장비를 개발함으로써 이 프로그램의 경쟁에서 승리했다고 인정했다.

“이 아이디어는 해충을 제거하기 위해 농부들이 얼마나 자주 위험 구역에 들어가야 하는지를 발견한 후에 나온 것입니다,”라고 삼성은 말했다. 

이에 따라 학생들은 태양광을 이용해 유기농 채소밭에 해충을 가둘 수 있는 IoT 기기 개발에 착수했다.

삼성은 또 미취업 청년들이 취업시장에서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다양한 형태의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교육을 실시하는 삼성혁신캠퍼스를 운영하고 있다.

그는 “학생들은 AI나 IoT와 같은 기술에 대해 배울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중요한 고용능력 기술을 개발하여 스스로 더 나은 기회를 만들 수 있다. 

경제뉴스

삼성은 “2020년 현재 삼성혁신캠퍼스를 졸업한 학생이 약 16만 명이며, 이 프로그램은 전 세계 20개 지역에서 가능하다”고 밝혔다.

삼성은 영국의 알렉 콘웨이가 노숙자들에게 안전한 저장공간을 제공하는 디지털 사물함을 디자인해 올해 대회에서 우승했다고 밝혔다. 

사물함에 내장된 디지털 스크린을 통해 디지털 사물함은 노숙자들에게 지도와 지역 보건 서비스에 대한 정보와 같은 중요한 정보를 제공하도록 설계되었다.

콘웨이는 삼성의 지원으로 현재 영국의 기술혁신센터인 디지털캐터펄트와 함께 디지털로커의 프로토타입을 개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