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양궁

한국 양궁 – ‘정련의 기본’
17세기 초 한반도에 화승총이 등장하기 전까지 활은 한때 한국의 가장 강력한 무기였다고 합니다.

한국 양궁

먹튀검증커뮤니티 그러나 양궁은 한국 사회에서 없어서는 안 될 부분으로 남아 있었고, 『조선궁중문화』의 저자인 신명호에 따르면

‘정련의 기본적 측면’이었다.

조선의 초기 군주는 많은 궁술의 달인이었다. 정조(r. 1776-1800)는 활에 대한 기량을 자주 과시했으며 한 소식통에 따르면 “동세대에

비할 바가 못 된다”고 합니다.

수원에서 연습하면서 25번 중 24번 과녁을 맞았다.more news

왕은 코뿔소 뿔로 만든 붉은 채색 활을 사용했다”며 흰색 배경 중앙에 곰 머리를 칠하고 붉은 삼베로 둘러싸인 과녁을 쏘았다.

경쟁이나 연습에 참가한 다른 참가자들은 자신을 제외하고 비슷한 목표물을 쏘았고 중앙에 파란색 테두리가 있고 중앙에 사슴 머리가

그려져 있습니다. “다양한 대상이 유교의 사회적 계층을 나타냈습니다.”

정조는 당대에 비할 바가 못됐을지 모른다”며 선조들과 비교하지 않았다.

젊은 시절 조선을 건국한 태조(1392~1398)가 50대 사이를 쏘는 것은 드문 일이 아니었다. 세조(1455~1468) 역시 인상적인 궁수였으며

“‘태조의 환생’이라는 찬사를 받았다.”
물론 왕실의 모든 구성원이 태조만큼 유능한 것은 아니다. 1908년 6월 21일 의화세자(이강)는 활쏘기를 하던 중 치명적인 사고를 당했다.

한국 양궁

그는 분명히 화살로 소년을 때렸지만 다행히 부상이 심각하지 않았기 때문에 지역 신문인 서울 프레스에 따르면 그는 “불운한 소년에게

1엔을 주었다”며 약 50센트의 보상금을 주었다.

조선 왕조 말년에 고종은 그의 궁술 실력을 서양 손님에게 보여준 적이 없는 것 같습니다. 적어도 제가 찾을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습니다.

그러나 많은 서양인들이 서울에서 양궁 경기를 목격했고 대부분 매우 감명을 받았습니다.

영국의 화가이자 작가인 Arnold Henry Savage Landor(Henry A. Savage Landor로 더 잘 알려짐)는 1891년 초에 한국을 방문하여 그의

모험에 대해 광범위하게 썼습니다. 그의 글은 이기적이고 매우 독단적이지만 재미있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에 따르면 양궁은 고귀한 취미이자 한국에서 몇 안 되는 스포츠 행사 중 하나였다.

“왕자들과 귀족들은 그것에 탐닉하고 손재주를 부리기까지 한다.

사용하는 활은 길이가 2.5피트 정도로 매우 짧으며 매우 단단하게 유지된다.

화살은 짧고 가벼우며 일반적으로 대나무로 만들어지며, 또는 가벼운 지팡이, 그리고 강력한 손목을 가진 남자는 상당한 거리에서

화살을 쏠 수 있지만 매번 목표물을 맞출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귀족의 게으름은 일반적으로 너무 커서이 계급의 많은 사람들이 보는 것을 선호합니다.

전문 궁수는 그 자체로 참가하는 데 어려움을 겪지 않고 다른 사람이 기술을 과시합니다.

결과적으로 전문 궁수는 전국에 많으며 때로는 추종자를 희생시키면서 유지됩니다.

정부와 개인 모두 큰 상을 제공합니다.

스페인 투우에서 유명한 “에스파다스”와 거의 같은 존경을 받는 숙련된 궁수들을 위한 것입니다. 물론 왕은 이 사람들의 선택을

스스로에게 맡깁니다. 폐하와 법원.”